Greetings

About > Greetings

“Self-sufficiency is more than just satisfaction at the moment.
It gives dreams and future.”

Greetings.
To begin with, I would like to thank all of those who have sent support to Merry Year International (MYI) with continuous love.

A lot of people ask following two questions when they talk about international cooperation NGOs. First is why should we help those abroad, when there are many people in need around us. Second is why do we need another NGO, when there’s already enough

The answer to first question is straightforward. It is difficult for some people to be free from poverty because of where they were born.
As people cannot pick their parents, they cannot choose which place to be born.
However, too many people are agonized from poverty just because they were born in politically, socially and naturally hostile environment.

We also experienced such harsh poverty but we overcame it thanks to other countries’ support.
Now that we have developed enough to sustain ourselves, it is time for us to pay our debt.
And that debt is to save another life.

The answer to second question is “self-sufficiency.” There are lots of NGOs that gives support.
However, from the beginning, we thought and envisioned self-sufficiency.
Self-sufficiency is more than just satisfaction at the moment. It gives dreams and future.
Ultimately, it gives better life. Nothing can be more meaningful than giving dreams and life.
We would like to give people such fulfilling life.
We will do our best with utmost humbleness.
With all of you…

MYI, chairman of the board Oh Dae-Sik Pastor

자활은 눈앞의 만족과 기쁨을 넘어
꿈을 주는 것이고 미래를 주는 것입니다.

열매나눔인터내셔널을 찾아주신 여러분 환영합니다.
할 수 있는가 없는가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해야하는가 아닌가 만을 생각합니다.

한결 같은 믿음으로 열매나눔과 함께해 주시는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저희 열매나눔은 그 동안 북한이탈주민과 취약 계층의 자립을 위하여 여러 가지 실험적인 일들을 해왔습니다.
이로써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정부와 국민들의 인식을 바꾸는 일들을 이룰 수 있었습니다.

나아가 국내에서 쌓은 자립개발 분야의 노하우를 확산시켜 전 세계의 빈곤층과 나누어 왔습니다.
절망적인 상황에 빠져 있는 저개발국의 주민들과 함께 지속가능한 개발사업을 진행하여 자립하고 자활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걸어온 길, 쉽지 않았습니다. 쉽지 않은 것이 아니라 사실은 많이 힘들고 부담스러웠습니다.
그렇지만 소외된 이웃들이 스스로의 힘으로 자립하는 것을 도와주는 일이 얼마나 보람되고 기쁜지 모릅니다.

이 모든 것은 후원자님, 그리고 맡은 자리에서 열심히 일하고 계신 많은 분들과 함께 맺은 귀한 열매입니다.
일률적, 일회적 생계지원을 넘어 세계 각 지역에 맞는 자립 기반을 세우는 일. 앞으로도 여러분의 귀한 나눔과 함께 이루어 나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열매나눔인터내셔널 초대이사 김 동 호 목 사